4060의 행복한 아침

http://club.koreadaily.com/Korea victorvalley
전체글보기 클럽방명록
 
  클럽정보
운영자 빛소리
비공개 개설 2012.07.05
인기도 11637926
회원 548명
공지및 공유방 
행복 스케치 (1872)
글모음방 
감동,좋은글  (2367)
명언, 귀감글 (1485)
여러글 (1759)
유익한 정보방 
건강정보 (2965)
생활상식 (2437)
음식관련 (2456)
영상방 
사진.그림. 조각 (1965)
IT 인터넷 
쉬어가는방 
유머 웃음방 (1331)
각종자료실 
운영자방 (1496)
신앙방 
말씀. 글 (453)
추천링크
가판대-모든 신문은 여기
재림마을
 
TODAY : 2830명
TOTAL : 17900225명
유머 웃음방
작성자  빛소리 작성일  2020.07.03 08:35 조회수 114 추천 0
제목
 할아버지와 할머니  
 

  


.



 

할아버지와 할머니


할머니와 할아버지가 가파른 경사를 오르고 있었다.

할머니가 너무 힘이 드신지 애교 섞인 목소리로

할아버지에게 “영감∼ 나 좀 업어줘!

할아버지도 무지 힘들었지만 남자체면에 할 수 없이 업었다.
그런데 할머니가 얄밉게 묻는다.

“무거워?

그러자 할아버지가 담담한 목소리로,

“그럼 무겁지! 얼굴 철판이지, 머리 돌이지,

간은 부었지. 많이 무겁지!

그러다 할머니를 내려 놓고 둘이 같이 걷다가

너무 지친 할아버지“할멈, 나두 좀 업어줘!

기가 막힌 할머니,

그래도 할 수 없이 할아버지를 업는다.
이 때 할아버지가 약 올리는 목소리로

“그래도 생각보다 가볍지?

할머니가 찬찬히 자상한 목소리로 입가에 미소까지 띄우며,

“그럼 가볍지. 머리 비었지, 허파에 바람 들어 갔지,

양심 없지, 싸가지 없지…… 너∼무 가볍지!



 
 
 
 
이전글   진짜 바보는 누구인가?
다음글   재미있고 짧은 수수께끼 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