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주 정착 및 생활정보 공유 카페

http://club.koreadaily.com/wdl
전체글보기
 
  클럽정보
운영자 워싱턴주 안내
공개 개설 2011.05.13
인기도 681544
회원 116명
[1]미 각주뉴스 및 생활정보 (1458)  
[2]실기시험 동영상 및 필기시험예상문제,운전자 가이드 (27)  
[3]워싱턴주 면허국에서 인정하는 한국및미국 준비서류 (21)
[4]한국증빙서류,번역,공증,통역,아포스티유 발급대행 (42)
[5]각종 워싱턴주 면허 정보 공유  (403)  
[6]워싱턴주 시애틀 하우스/콘도/아파트 렌트 안내 (491)  
 
TODAY : 1544명
TOTAL : 1521858명
본 카페는 시애틀 생활및 정착정보의공유를 기본 목적으로 운영이 되고 있습니다.카페 기본취지에 맞지않는 댓글은 삭제되고 2회이상시에는 강퇴조치됨을 알려 드립니다.정회원이상의 게시판 입니다.협조에 감사를 드립니다.
 
[1]미 각주뉴스 및 생활정보
작성자  부운영자 작성일  2020.07.31 01:37 조회수 19 추천 0
제목
 벨뷰 샤핑몰 푸드코트서 여성 폭행당해  
 
벨뷰 샤핑몰 푸드코트서 여성 폭행당해


벨뷰 크로스로드 몰 푸드코트에서 식사를 하던 여성 두명에게 다가와 라이터 연료를 끼얹는 등 행패를 부린 3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4일 발생한 사건 당시의 모습은 한적한 몰안에 설치된 감시카메라에 잡혔다.


1급 폭행미수 혐의로 기소돼 킹카운티 구치소에 수감된 마자크 샨타 부시(39)에게는 25만달러의 보석금이 책정됐다.


다행히 두 여성은 다치지는 않았다. 오히려 경찰에 체포될 당시 자신이 입고 있던 스웨터에 불을 지른 부시는 화상을 입어 오버레이크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후 구속됐다. 


사건 당시 피해 여성들은 스시 J 식당 앞 테이블에서 음식을 먹고 있던 중 갑자기 다가온 부시가 이들의 옷과 머리에 라이터 연료를 끼얹자 놀라 자리에서 일어나 달아났다.


용의자는 달아나는 피해자들을 쫓아가 한명을 붙잡았으나 이 여성은 부시가 테이블에 놓은 가방을 가지러 간 사이에 달아났다. 그는 가방에 라이터와 라이터 연료를 소지하고 있었다고 경찰은 밝혔다.


 
 
   
 
 
이전글   브라질 대통령 이어 영부인까지 코로나19 양성 반응
다음글   5세 미만 유아 코로나 감염자 바이러스 보균량 성인의 100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