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캐나다 여행 클럽

http://club.koreadaily.com/calmountain
전체글보기
 
  클럽정보
운영자 juniper5071
비공개 개설 2011.06.07
인기도 1491820
회원 534명
클럽 소개 
인사말 (162)
등반 교실 (10)
자유 게시판 (87)
산행 스케쥴 
산행 계획 (434)
YouTube 동영상 
김인호의 아웃도어 라이프 (YouTube) (15)  
사진 클럽 
산행 사진 (331)
여행 사진 (78)
하이 시에라 
존 뮤어 트레일 (10)
California 14ers (7)
비숍(Bishop)  (5)
론 파인(Lone Pine) (1)
맘모스 레이크 (0)
리바이닝(LeeVining) (1)
오니온 밸리 (1)
프래더(Prather) (1)
빅 파인(Big Pine) (1)
하이 시에라 트레일 (8)
국립 공원 
요세미티 (8)
데스밸리 (6)
미국 서부 국립공원 (17)
미국 중, 동부 국립공원 (3)
세코이야 (12)
캐나다 (11)
알래스카 (2)
킹스캐년 (3)
죠슈아트리 (5)
라센볼케닉 (2)
콜로라도 록키마운틴  (0)
주립 공원 
캘리포니아 주립공원 (4)
미국 서부 주립공원 (3)
미국 중, 동부 주립공원 (0)
캠핑장 
남가주 캠핑장 (13)
세코이야/킹스 캐년 캠핑장 (3)
해변가 캠핑장 (5)
북가주 (2)
비숍 (5)
요세미티 (1)
암벽등반 
LA 인근 암장 (14)
캘리포니아 (4)
기타 지역 (0)
4 x 4 Trail 
초보  (3)
중급 (0)
드라이브 코스 
남가주 드라이빙 (4)
미 서부 드라이빙 (2)
중가주 단풍여행 (5)
등산 장비 
텐트, 침낭, 등산화 (5)
기타 등산 장비 (6)
남가주 산행 
쉬운 산행 (27)
중급 산행 (36)
힘든 산행 (26)
극기 코스 (6)
백팩킹 (1)
산악 서적, 영화 
서적 (3)
영화 (12)
온천 
중, 북가주 온천 (4)
남가주 온천 (2)
동계 산행 
동계산행-남가주 (6)
중, 북가주 (1)
세계의 명산 
7 대륙 최고봉 (2)
아시아 (2)
유럽 (0)
중남미 (0)
싦의 쉼터 
건강 백과 (27)
휴게소 (91)
인생 칼럼 (5)
북가주 산행 
쉬운 산행 (2)
중급 산행 (2)
힘든 산행 (1)
레이크 타호 (0)
미국의 유명 등산코스 
유타 (1)
애리조나 (3)
야생화 투어 
야생화 (남가주) (8)
폭포 
캘리포니아 폭포 (3)
미서부 폭포 (0)
아침의 묵상 
코리언 아메리칸의 삶 (2)
공지사항 (꼭 읽어 주십시요)
 
TODAY : 123명
TOTAL : 3498500명
California 14ers
작성자  juniper5071 작성일  2011.06.22 09:43 조회수 3814 추천 0
제목
 마운틴 샤스타 Mt. Shasta  
첨부파일 : f1_20110622110256.JPG
 
 


2010년 메모리얼 연휴(5월 28-31)에 다녀온 마운틴 샤스타 산행 사진입니다.

마운틴 샤스타 (Shasta) 는 높이 14,162 feet(4,316 meter)로 California 14ers 가운데 가장 북쪽인 오레곤 접경에 위치해 있습니다. Shasta Cascade 지역의 휴화산으로 Washington주의 Mt. Rainier, 오레곤주의 Mt. Hood 와 같은 화산대에 속한 산입니다. 7월 까지 산 전체가 많은 눈으로 덮여있고 정상부근은 빙하와 만년설입니다. 이번 산행은 가장 많이 애용되는 아발란치 걸치(Avalanche Gulch) 루트로 정상 정복을 하였으며 등반 정보는 다음과 같습니다.

등반 거리: 왕복 14마일
등반고도: 7,300 피트
소요시간: 16시간(1박 2일)
난이도: Grade II  35 - 45도 설사면, Class 3 (여름)
등반시기: 3월- 7월

LA 에서 샤스타 까지는 600 마일 거리로 약 11시간 운전 거리.  저희 팀의 경우 첫날 오전 6시에 LA를 출발하여 오후 5시경 등산로 입구인 버니 플랫(Bunny Flat) 에 도착 하였음. 사방이 온통 눈으로 덮여 있고 날씨가 추워 캠핑을 포기하고 시내의 모텔에서 1박함.

이틑날 아침 6시에 버니 플랫을 출발하여 12시경 중간 기착지인 헬렌 레잌(Helen Lake) 에 도착하여 텐트를 설치함. 연휴인 관계로 약 100여명의 등산인들이 같은 장소에서 캠핑함.

세째날 새벽 3시에 캠프를 출발 급경사의 설사면을 올라 주능선인 레드 뱅크(Red Banks) 까지 약 2시간 30분 소요됨. 이후  정상으로 착각되는 미저리 힐(Misery Hill)을 거쳐 정상바위까지 총 5시간이 소요됨. 정상에서 헬렌레잌으로 내려오는 길은 미끄럼 (Glissading)으로 약 2시간 소요됨. 이후 텐트를 접어 출발점인 Bunny Flat 까지 추가로 3시간 소요됨.

동계 산행으로 각광을 받는 마운틴 위트니와 비교를 하면 위트니의 경우 6,200 피트 등반고도에 편도 9-10마일 거리이지만 Shasta는 거리가 짧으면서 등반고도는 더 높다. 즉 급한 경사가 연속이며 체력적으로 고된 산행이다. 특히 바람으로 인해 등반을 포기하는 경우가 흔하다. 미리 일기 예보를 살펴 평온한 날을 정하것이 정상 정복의 열쇠이다.

마운틴 샤스타 등정은 난이도에 따라 10개가 넘는 루트가 산 전체에 골고루 퍼져있다. 아발란치 걸치 루트를 이용할경우 Bunny Flat 혹은 Sand Flat에서 약 1.5마일 지점에 있는 Horse Camp 에서 야영을 하고 다음날 Helen Lake으로 오를수있다.

깊은 눈으로 덮힌 샤스타는 만년설 고산 정복을 조금이나마 맛볼수 있는 곳이며 정상에서 펼쳐지는 Shasta Cascade-Trinity Alps의 경관은 두고두고 잊지못할 추억이 될것입니다

 
샤스타, Shasta
 
 
 
이전글   마운틴 위트니, Mt. Whitney (여름 산행)
다음글   이전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