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화(松花, Pine Pollen) 산악회

http://club.koreadaily.com/pinepollen
전체글보기 클럽방명록  먼저 읽기   가입   산행계획   매주 토요일 사진및 산행기   매주 목요일 사진 및 산행기   자유게시판 (산행 youtube 포함) 
 
  클럽정보
운영자 Medronho
공개 개설 2014.01.12
인기도 818056
회원 60명
송화(Pine Pollen)산악회 
먼저 읽기 (1)
가입 (33)
연락처 (1)
산행 계획 
산행계획 (379)
졍기산행 
매주 토요일 사진및 산행기 (365)
매주 목요일 사진 및 산행기 (467)  
게시판 
자유게시판 (산행 youtube 포함) (116)
미국 내 여행 산행 캠핑 
산행 Camping 여행 (65)
Grand Canyon (12)
Yosemite (7)
Sierra쪽 
Mt Whitney (7)
John Muir Trail (30)
다른 Country 
해외산행 (57)
해외여행 (50)
등산 교실 
산행지식 (8)
중요한 회칙 
회칙 (1)
회원 방 
회계보고 (51)
 
TODAY : 577명
TOTAL : 1396869명
산행 Camping 여행
작성자  bissori 작성일  2019.12.14 18:50 조회수 411 추천 0
제목
 2019-12-05~1208 Death Valley 3박 4일 여행   
 

2019-12-05

2019-12-08

Death Valley 3박4일 캠핑

12월5일

의현님 집앞에 11명이  5:30 모두 시간맞춰 모이고  

세대의 차에 짐을 나눠싣고 출발합니다.  

모하비 맥도날드에서 아침으로 하나값에 두개를 주는  맛좋은  햄버거와 커피를 마시며

여행의 기대감으로

즐거울준비를 한 마음들은 웃음이 이어집니다.  


가는길에  숯굽던 가마를 보러 가다가   
지난번 처럼 눈속에 차바퀴가 빠져  남자들이 뒤에서 차를 밀며 애를 먹기도 했지요.
 

이런 저런 방법을 해보며 바퀴밑에 나무토막을 넣었는데  
  

바퀴가 세차게 돌며 나무 토막이 뒤로 튕겨 대장님의 무릎을 치는 사고가 있었고
무릎에 피멍이 들정도 였지만  걸음에는 지장이 없었기에 천만다행이었지요.  
 

그래도 남자들이 차를 돌려놓는시간에
안가보신분들은 미끄러운 눈길을 걸어올라가  보고 오셨습니다.


3일동안 있을 Furnace Creek Camp Ground에 2시쯤 도착하여
점심으로 의현님의 육계장,
저녁엔 푸짐한 생고기 구이와  파무침을 먹고  
5시면 어둡고 추워지는 겨울저녁이지만
대니님이 가져온 넉넉하고 잘타는 땔감 덕분에
불가에 앉아 마음껏 얘기를 나눌수 있었고 
밤하늘엔 구름이 많이 있어 기대했던 총총한 별을 볼수 없어 아쉬웠지만
선명한 달무리와  구름속을 지나는 달빛을 볼수있는 밤이었지요 

 둘째날


오늘은 데쓰밸리의 북쪽에 있는 Eureka Dunes을 보고
시간이 된다면 두곳을 더 보기 위해
아침 4시반에 기상 6:30분에
11사람이 두대의 차를 타고 출발합니다.


Eureka!!란
"아 ! 이것이야" 라는 감탄의 소리라는데

두시간쯤 아스팔트위를 달리다가
마지막 10마일은 비포장 도로로 30-40분 정도
울퉁 불퉁 차밑에 돌이 퉁퉁 튕기는 일반차로는 험란한 길을  들어가 만난  Eureka!!
모래는 젖어있고   
사막의 멋인 바람 무늬도 보이지않는 사막산을 보고 조금은 실망했지요.    
    

하지만
구름 낀 날씨에  뜨거운 햇빛도,  바람도  거의 없어  걷기는 최상.   


산의 눈위에서는 다칠까 러셀만 따라가지만


숨겨진 돌이 없는 이곳에선 굴러도 괜찮을것 같으니


나이를 잊은 장난꾸러기들처럼


저마다의 새 발자욱으로  
이리저리 순간의 흔적들을 만들며 즐겁게 놉니다.


첫번째 언덕을 올라가니
 

병풍처럼 둘러선 높은산들이 구름사이로 나타나며


Eureka의 신비스런 웅장함을 보여주었지요.


저 언덕 넘어 뒷쪽도 보고 싶지만  


마주 보이는언덕까지만도 10마일을 넘을듯.


오늘의 일정도 빠듯하니 한시간정도  사진찍으며 놀다  내려옵니다.  









































Big Basket이란 뜻의 Ubehebe
뜨거운 Magma가 물을 수증기가 되며 Gas함께
폭발하듯  터지며 만들어졌다는 근처의 Craters중
이것이 가장 큰 것인데 최근것은 300여년전에 생긴것도 있다네요.




분화구에서  Race Track 까지 47마일정도
그러나 그길은 1마일을 10분에 가듯  험하고 맘졸이게 한길.
4x4 인 대장님 차는 거뜬했지만
산사람님 밴은  고통이 심했지요.
그차를 운전하신  산사람님은 체중이 쭉~~내려갔을겁니다.  
같이 탄 4사람도 차밑에서 돌이 튕길때마다 심장을  얻어맞는듯......ㅊㅊㅊ
그러나 길은 점점  더 상그러워져 차에서 내려 돌을 치우며 가야했고
결국 체중 무거운 두사람은 그 차에서 쫒겨나  
대장님 차로 가야 했지요.


가도 가도 보이지 않던 Hunter Mt. 과 Race Track 의 삼거리
모두 다른 모양의 차주전자들이 주렁 주렁 달린 Teakettle Junction에 닿았고
쪼였던 몸을 쉬며 
그것또한  재밌어서  한바탕 웃으며  쉬어 갑니다.
 

그렇게 먼길을 갔는데
이곳또한 물에 잠겨 진흙과 몇개의 돌 만 보일뿐
돌이 지나간 길이 보이지 않네요.


호수 아래편까지 내려가 두리번거렸지만  찿지못하고
신발에 엉망으로 진흙을 뭍히며 호수위에 우리들의 발자욱만 남겼습니다.  
 

이젠 트랙의 의혹도 풀렸다지만
이곳을 처음 오신분들은 아쉬웠을듯 하네요.
그래도 다행히 두차 모두 상하지않고
저녁 6시쯤 오늘 예정했던 세군데를 모두 보고 캠프로 돌아왔습니다.  
어두웠지만 서둘러 저녁지어 먹고
모닥불에 둘러앉아
대니님이 맛있게 구워준 고구마를 먹으며 놀았습니다.

세째날  

오늘은 캠핑장 근처의 볼곳들을 둘러보니 시간여유가 있어
8시 반쯤 캠핑장을 나섰지요.
 

Golden canyon Trailhead 에서 Zabriskie Point 까지 3.5mile.
차한대를 Zabriskie Point에 갔다놓고 돌아와
모두 Golden Canyon Trailhead에서 시작합니다.


사방으로  각양 각색 높이 솟은  바위산들을 보며  


자갈과 모래지만 평지같은 편한길을  


색다른 자연을 속에서


여행이 주는 여유를 마음껏 즐기며 올라갑니다




1mile쯤 들어가 red Cathedral sign이 있는곳에서 두갈래 길이 되는데


0.5mile을 올랐다 돌아나오는 Red Cathedral로 향합니다.

0.5mile을 올랐다 돌아나오는 Red Cathedral로 향합니다.


길은 좀 가파랐지만


조심만 하면 훈련된 송화님들에게 이쯤이야 누워서 떡먹기죠.


올라보니 Death Valley에서 이제껏 보아온 어떤 풍경보다도 장관이었습니다.


모든 색과 모양 들이 Close up되고 강조된 느낌이랄까요?
Golden Canyon 이름이 딱 맞아 보였지요.



이렇게 Canyon 속살의 진한 맛을  즐길수있는 송화님들은
행복한 님들 이십니다.  




사진에 담으면 이 경치가 내것이 되기라도 할듯

사진을 찍고 또 찍는 이유는

눈앞에 보이는 이 아름다움속에 내가 있었음을 기억하고 싶어서지요.

이 경치를 실제 보지 못한 사람들은

사진이 표현못하는 공간제한때문에


우리가 보았던 웅장함의 감동으로 가슴떨리던 순간을 모르겠지만    

이 사진을 보면서 우리는 그 떨림을 다시 느낄수 있지요.


우리는 살아 있는동안  계속 그런  감동을 느끼고 싶습니다.


그동안의 훈련과 옆에 도와줄 누군가가 있다는 믿음때문에
미끄러운 길도 잘 내려 옵니다.  


Cathedra을 내려와 Zabriskie point로 가는길은




이리 저리 발자욱이 있어  트레일이 분명치 않치만
 

sign판이 자주 서있어 그길만 따라가야 하고


자칫 길을 잘못들면 계곡속에 오래 갇혀 버릴수도 있는


모두 비슷 비슷한 길입니다.











Zabriskie Point는
Death Valley National Park의 산파역인  
Pacific Coast Borax Company의 부사장이자 총지배인이었던     
Christian Brevoort Zabriskie 의 이름으로 붙여졌다고 합니다.   


검은색으로 된 봉우리가 눈에 더 들어오며 특별해 보입니다.    












빠른걸음으로 먼저 올라오셔서 포장님과 같이 Trail 입구에 있는 차를 가져오느라  

수고하신 대니님 늦게 사진을 찍으셨네요.
 

이제 12시,  점심시간이지만 

색깔 다른 바위들이 서로 섞여 산과 골을 만든  Artist Palette

나무없는산에 나신이 그대로 드러납니다.


금강산도 식후경이라 
적당한 점심장소를 찿다가  
모랫길 옆에 차를 세우고 바닥에 반찬 놓고 점심을 먹었는데
다행히 바람이 불지않아 모래없는 밥을 먹을수 있었지요.


이곳은 소금덩이들이 솟아 오르며  만들어 진  악마들의 golf course

실제 꿈속에서 골프를 치며  도저히 칠수없는 공을 쳐내야 하는
악몽을 꿀때가  있는데 그생각에 혼자서 웃었습니다. 
  



이곳은 Natural Bridge.


1mile정도의  어려운길은 아니지만  반들반들한 화강암을 기어 올라야 하는 곳이 있는데


오늘은 그 한복판에 독거미 Tarantula 한마리가 버티고 있어
맨 먼저 네발로 오르던 대니님이 놀라 미끄러지는 일도 있었지요.
 

지난번에 선비님이 끝까지 올라가며 우리들 맘을 졸이게 했던 절벽이  


우리키의 세배 반을 훌쩍 넘는 높이였네요.


올라갈때 보다 내려올때가 어려우니  
  

한키정도만 올라갔다 내려 왔지요.








늦은시간이지만 Bad Water로 들어갑니다.





어둠이 시작되어  멋진 분위기를 만들어내는 소금호수




소금위에 찬찬히 물이 차 있어   


더 깊은곳으로 들어가보고 싶은 유혹이 있네요.


이곳이 해면보다 282FT 더 낮은 Death Valley에서 가장 낮은 지역이랍니다.


때마침 떠오른 달이


소금물 위에도 비치며 걸을때마다 달이 앞에서 같이 걸어주었는데


달없는 맑은 별밤이었다면 별들도 호수에 내려앉았을까요?



넷째날
 
3일동안을 즐겁게 보낸 Furnace creek 캠핑장에서 모든짐을 챙기고
8:30분 출발하여   
캠핑장옆의 박물관을 먼저 보려다가 지나치고 


Dante''''''''''''''''''''''''''''''''''''''''''''''''''''''''''''''''''''''''''''''''''''''''''''''''''''''''''''''''''''''''''''''''''''''''''''''''''''''''''''''''''''''''''''''''''''''''''''''''''''''''''''''''''''''''''''''''''''''''''''''''''''''''''''''''''''''''''''''''''''''''''''''''''''''''''''''''''''''''''''''''''''''''''''''''''''''''''''''''''''''''''''''''''''''''''''''''''''''''''''''''''''''''''''''''''''''''''''''''''''''''''''''''''''''''''''''''''''''''''''''''''''''''''''''''''''''''''''''''''''''''''''''''''''''''''''''''''''''''''''''''''''''''''''''''''''''''''''''''''''''''''''''''''''''''''''''''''''''''''''''''''''''''''''''''''''''''''''''''''''''''''''''''''''''''''''''''''''''''''''''''''''''''''''''''''''''''''''''''''''''''''''''''''''''''''''''''''''''''''''''''''''''''''''''''''''''''''''''''''''''''''''''''''''''''''''''''''''''''''''''''''''''''''''''''''''''''''''''''''''''''''''''''''''''''''''''''''''''''''''''''''''''''''''''''''''''''''''''''''''''''''''''''''''''''''''''''''''''''''''''''''''''''''''''''''''''''''''''''''''''''''''''''''''''''''''''''''''''''''''''''''''''''''''''''''''''''''''''''''''''''''''''''''''''''''''''''''''''''''''''''''''''''''''''''''''''''''''''''''''''''''''''''''''''''''''''''''''''''''''''''''''''''''''''''''''''''''''''''''''''''''''''''''''''''''''''''''''''''''''''''''''''''''''''''''''''''''''''''''''''''''''''''''''''''''''''''''''''''''''''''''''''''''''''''''''''''''''''''''''''''''''''''''''''''''''''''''''''''''''''''''''''''''''''''''''''''''''''''''''''''''''''''''''''''''''''''''''''''''''''''''''''''''''''''''''''''''''''''''''''''''''''''''''''''''''''''''''''''''''''''''''''''''''''''''''''''''''''''''''''''''''''''''''''''''''''''''''''''''''''''''''''''''''''''''''''''''''''''''''''''''''''''''''''''''''''''''''''''''''''''''''''''''''''''''''''''''''''''''''''''''''''''''''''''''''''''''''''''''''''''''''''''''''''''''''''''''''''''''''''''''''''''''''''''''''''''''''''''''''''''''''''''''''''''''''''''''''''''''''''''''''''''s View에 왔습니다.




3일동안 구름덮혔던 하늘이 오늘은 맑게 개이고


우주의 창문이라고 사인판에 적혀있을만큼 시야가 확~ 트인 넓은곳이며
단테의 "신곡"을 생각하니
Dante''''''''''''''''''''''''''''''''''''''''''''''''''''''''''''''''''''''''''''''''''''''''''''''''''''''''''''''''''''''''''''''''''''''''''''''''''''''''''''''''''''''''''''''''''''''''''''''''''''''''''''''''''''''''''''''''''''''''''''''''''''''''''''''''''''''''''''''''''''''''''''''''''''''''''''''''''''''''''''''''''''''''''''''''''''''''''''''''''''''''''''''''''''''''''''''''''''''''''''''''''''''''''''''''''''''''''''''''''''''''''''''''''''''''''''''''''''''''''''''''''''''''''''''''''''''''''''''''''''''''''''''''''''''''''''''''''''''''''''''''''''''''''''''''''''''''''''''''''''''''''''''''''''''''''''''''''''''''''''''''''''''''''''''''''''''''''''''''''''''''''''''''''''''''''''''''''''''''''''''''''''''''''''''''''''''''''''''''''''''''''''''''''''''''''''''''''''''''''''''''''''''''''''''''''''''''''''''''''''''''''''''''''''''''''''''''''''''''''''''''''''''''''''''''''''''''''''''''''''''''''''''''''''''''''''''''''''''''''''''''''''''''''''''''''''''''''''''''''''''''''''''''''''''''''''''''''''''''''''''''''''''''''''''''''''''''''''''''''''''''''''''''''''''''''''''''''''''''''''''''''''''''''''''''''''''''''''''''''''''''''''''''''''''''''''''''''''''''''''''''''''''''''''''''''''''''''''''''''''''''''''''''''''''''''''''''''''''''''''''''''''''''''''''''''''''''''''''''''''''''''''''''''''''''''''''''''''''''''''''''''''''''''''''''''''''''''''''''''''''''''''''''''''''''''''''''''''''''''''''''''''''''''''''''''''''''''''''''''''''''''''''''''''''''''''''''''''''''''''''''''''''''''''''''''''''''''''''''''''''''''''''''''''''''''''''''''''''''''''''''''''''''''''''''''''''''''''''''''''''''''''''''''''''''''''''''''''''''''''''''''''''''''''''''''''''''''''''''''''''''''''''''''''''''''''''''''''''''''''''''''''''''''''''''''''''''''''''''''''''''''''''''''''''''''''''''''''''''''''''''''''''''''''''''''''''''''''''''''''''''''''''''''''''''''''''''''''''''''''''''''''''''''''''''''''''''''''''''''''''''''''''''''''''''''''''''''''''''''''''''''''''''''''''''''''''''''''''''''''''''''''''''s View라는 명칭에 나름 이해가 되는듯도 합니다


맞은편에 해발 11,043 FT높이의 Telescope Peak 의 눈덮인 봉우리가 보이고


아래로는 가장 낮은지역인  Bad Water가 다내려다 보이는 이곳에서
아슬하지만 멋진 포즈로 우리를 즐겁게 해준 선비님.

 

대장님
독수리처럼 날고 싶으신가요?


모두 사진틀에 넣어 벽에 걸어놓을만큼 멋진 곳에서의  


멋진 포즈 들!!! 
어린 손주들에게 보여주면 뭐라고 할지 궁금합니다.  









외관이 달라져 지나친 박물관 입니다.


office는 일요일이라 닫혀있고
뒷마당에 전시되어있는 Borax가 운반되던시절 쓰였던 각종 기구들을
안내지에 표시된 번호판을 읽어가며 자세히 학습(?)했지요.


이것이 120-130년 전의 기구들이니  


지금부터 100년 뒤엔 우리들이 쓰던 기구들도 이렇게 전시용이 될지도?


또 다른곳에 있는 20 Mule Team borax가 끌던 마차와 제련하던 곳을 본후
길옆에 차를 세우고  가져간 두개의 식탁까지 펴놓고  점심을 먹었지요.  


Mesquite Sand dune에선 종이 미끄럼을 타 봅니다.


경사가 약해 잘 안 미끄러지니


여대원님들 예쁘다고 앞에서 끌어 주시네요.


대니님 종이썰매 줏은 죄로 힘을 더 쓰셔야 했고


세사람은 감당 안돼니 선비님까지 합세....
살들좀 빼시죠 누님들 ㅎㅎㅎㅎㅎ





내려가는길에
온천 과 피나클 중 어느곳을 가겠냐는 대장님 물음에
여자들은 온천, 남자들은 피나클 이었지만
온천은 언제든 할수 있으니
안가본 사람이 많은 Trona Pinnacles로 결정하셨지요.  


하지만 기대보다 훨씬 좋았던 시간이었습니다.




처음 얼마동안은 돌기둥들을 보며


무엇을 닮았나 생각하며  돌아 보았고




도포 입은 율곡 선생?
소크라테스? , 베토벤?


돌아앉은 돌부처?










그러다가

노을속의 마지막 30분은


빛의 예술 감상하랴, 사진 찍으랴 바빳지요.  


무색의 그림위에 시간시간 달라지는 빛의 색깔이 짙어지는것을 보고   


또 사라지는것도 보는 시간들 이었지요  


















한낮에 왔다면 보지 못했을 광경들을 보아서 더 좋았던 피나클 이었습니다.


이번 12월 캠핑 추울까 걱정했지만
캠핑장이 낮은지역에 있고 날씨도 짖궂지 않아
밤에도 춥지않고  비도 오지않아 더 편했던 여행이었지요.

여행 4일동안 12군데를 다 돌아볼수있게 알찬 일정을 계획하신대로 이끌어 주신 대장님
험한길 운전하시고 힘든일 다 해 주신 남대원님들
특히 대니님의 땔감으로  풍족한 모닥불도 피우고
정성으로 음식준비해 주신 여대원님들 덕분에
즐거운시간 가졌고
모두 무사히 돌아올수 있었음을
감사 드립니다.
 
 
   
Medronho (2019.12.14 21:52) 삭제 신고
눈 앞에 펼쳐지는 감격스런 이 아름다운 경치에 내가 있었음을
기억하는 마음입니다

많은 시간동안 글 쓰시느라 수고 하셨습니다
한 번 더 Death Valley의 아름다움을 보곺은 마음입니다
산빛 (2019.12.19 21:17) 삭제 신고
빗소리님 글과 사진 잘 보았습니다. 따라 가야 하는 것을..ㅊㅊㅊ
때로 뭔가 하나는 희생을 할떄 그 선택의 잘못으로 후회하는 격이랄까?
그래도 이렇게 사진으로 보게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참으로 감동 자체였을 것입니다. 엉엉엉
 
 
이전글   다음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Arch Grand Teton yellowstone NP의 6째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