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주 정착 및 생활정보 공유 카페

http://club.koreadaily.com/wdl
전체글보기
 
  클럽정보
운영자 워싱턴주 안내
공개 개설 2011.05.13
인기도 681542
회원 115명
[1]미 각주뉴스 및 생활정보 (1273)  
[2]실기시험 동영상 및 필기시험예상문제,운전자 가이드 (27)  
[3]워싱턴주 면허국에서 인정하는 한국및미국 준비서류 (21)  
[4]한국증빙서류,번역,공증,통역,아포스티유 발급대행 (40)
[5]각종 워싱턴주 면허 정보 공유  (413)  
[6]워싱턴주 시애틀 하우스/콘도/아파트 렌트 안내 (458)  
 
TODAY : 704명
TOTAL : 1476052명
본 카페는 시애틀 생활및 정착정보의공유를 기본 목적으로 운영이 되고 있습니다.카페 기본취지에 맞지않는 댓글은 삭제되고 2회이상시에는 강퇴조치됨을 알려 드립니다.정회원이상의 게시판 입니다.협조에 감사를 드립니다.
 
[1]미 각주뉴스 및 생활정보
작성자  부운영자 작성일  2019.10.22 00:08 조회수 99 추천 0
제목
 타코마 마켙한인 피살소식  
 

미국 워싱턴주에서 한인 피살 사건이 잇따르면서 교민 사회가 긴장하고 있다. 시애틀 타임스 등 현지언론은 14일 워싱턴 주의 한 마트에서 50대 한인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워싱턴 주 피어스카운티 레이크우드 지역에서 마트를 운영하던 최모씨(59)는 이날 밤 10시쯤 가게로 난입한 강도의 흉기에 맞아 그 자리에서 사망했다.

사건이 일어난 레이크우드 소재 한인 마트 전경./사진=로컬뉴스 KIRO7 리포터 롭 먼오즈 트위트

레이크우드경찰은 최씨가 아들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홀로 가게를 지키고 있다가 변을 당했다고 밝혔다.

숨진 최씨는 10년 전 마트를 인수해 가족과 함께 운영해왔다. 그녀의 아들은 현지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동네 주민들이 ‘마마’라고 부를 만큼 인심이 좋은 어머니였다”고 오열했다.

최씨를 살해한 용의자는 20~30대 흑인 남성으로 현재 경찰의 추적을 받고 있다./사진=레이크우드경찰국

사건 시각 최씨의 아들은 어머니와 함께 먹을 저녁을 사기 위해 잠시 가게를 비웠으나, 홀로 있을 어머니가 걱정돼 피살 직전까지 통화를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가게로 돌아왔을 때 어머니는 이미 돌아가신 뒤였다”면서 “앞에 모인 경찰과 구급대를 보고 끔찍한 일이 벌어졌음을 직감했다”고 말했다.

최씨를 죽인 범인은 20~30대 젊은 흑인 남성으로, 범행 직후 걸어서 현장을 빠져나갔다. 경찰은 CCTV에 찍힌 인상착의를 토대로 용의자를 쫓고 있다.

마트 앞에 엎드려 숨진 최씨를 애도하고 있는 지역 주민./사진=시애틀 폭스뉴스 리포터 존 홉퍼스태드 트위터

일각에서는 이번 사건을 두고 계획 범죄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폐점을 30분 앞두고 현금이 가장 많을 시간에 홀로 있는 여성 업주를 노렸다는 분석이다.

한편 최씨 피살 소식이 전해지자 마트 앞에는 그녀를 추모하는 지역 주민의 발길이 이어졌다.

최씨 일가를 8년 가까이 알고 지냈다는 동네주민 티포니 폰더는 시애틀 타임스에 “엄마 같은 분이었다. 훌륭한 사장이자 좋은 친구였다”고 애도를 표했다.

사건이 발생한 워싱턴 주 레이크우드 지역에서는 지난 8월 8일에도 50대 한인 이발소 사장이 피살됐다.

4월 26일에는 레이크우드와 차로 17분 거리에 있는 퓨알럽 지역에서 마트를 운영하던 70대 한인 여성이 2인조 강도의 총에 맞아 숨졌다.

이보다 나흘 앞선 22일 워싱턴 주 에버랫의 한인 마트에서도 50대 한인 남성이 강도의 흉기에 목숨을 잃었다.

 
 
   
 
 
이전글   이번주의 시애틀 날씨
다음글   워싱턴주 주립대학내 독버섯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