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성편지

http://club.koreadaily.com/inmart
전체글보기 클럽방명록
 
  클럽정보
운영자 inmart
비공개 개설 2019.05.29
인기도 2086
회원 1명
감성편지 공유하기 (21)
 
TODAY : 9명
TOTAL : 4311명
감성편지 공유하기
작성자  inmart 작성일  2019.06.10 19:09 조회수 131 추천 0
제목
 불가능을 이겨내다  
 

0601_1

MLB 통산 16 시즌 481경기 출전,
239승 130패 49세이브, ERA 2.06,
탈삼진 1,375개, 평균 자책점 2.06을
기록한 위대한 투수가 있습니다.

그가 활약하는 동안 그가 소속된 팀인
시카고 컵스는 네 번의 내셔널리그 우승과
두 번의 월드시리즈 우승을 기록합니다.

그런데 이 굉장한 기록을 가진 선수인
‘모데카이 브라운’은 신체적 장애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모데카이는 일곱 살 때 아버지를 따라
주말농장에 갔다가 농기구에 손가락이 끼이는
사고를 당해 오른손 집게손가락을 절단해야 했고,
가운뎃손가락은 영구 골절됐습니다.

남은 세 개의 손가락도 원활하게 움직이지
못하게 되었으니 어릴 적 야구선수의 꿈은 완전히
끝난 것처럼 보였습니다.

성장한 모데카이는 생계를 위해
탄광에서 일하는 중에도 피나는 연습과 노력으로
오히려 장애를 장점으로 승화했습니다.

그리고 그는 세 손가락의 투구로
자기만의 새로운 구질을 만들어 내었고,
그렇게 던지는 강속구와 변화구는
수많은 타자를 농락했습니다.

이윽고 ‘쓰리 핑거스 투수’라는 별명을 얻은
그가 던지는 커브의 새로운 궤적은
어떤 타자도 마음 놓고 칠 수
없는 공이 되었습니다.

1949년에는 미국 야구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린 전설적인 인물이 된 것입니다.

 

0601_3

 

잘못된 편견들은 ‘차이’와 ‘다름’을
‘틀림’으로 오해하는 어리석은 착각에서
비롯되는 것입니다.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류현진과 손흥민
그리고 많은 사람이 저마다 역사에
이름을 새기는 중입니다.

 

# 오늘의 명언
내 뒤틀리고 초라한 손은 축복이었다.
– 모데카이 브라운 –

 
 
 
 
 
이전글   내 평생 가장 맛있는 음식
다음글   부부 사이의 위기극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