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성편지

http://club.koreadaily.com/inmart
전체글보기 클럽방명록
 
  클럽정보
운영자 inmart
비공개 개설 2019.05.29
인기도 2086
회원 1명
감성편지 공유하기 (21)
 
TODAY : 16명
TOTAL : 4331명
감성편지 공유하기
작성자  inmart 작성일  2019.06.15 08:49 조회수 159 추천 0
제목
 미완성의 미학  
 

0912_1

미완성이라고 하면 누구도 쉽게 관심을 가지지 않습니다.
그러나, 우리 주변에는 미완성이기에 때로는
더욱 가치 있는 것들이 있습니다.

가곡의 왕이라 불리며 마왕, 송어 등 작곡했던
프란츠 페터 슈베르트는 미완성 작품을 몇 남겼는데
그중 가장 유명한 것이 바로 ‘교향곡 제8번 b 단조’의
미완성 교향곡입니다.

보통 교향곡은 4악장으로 구성되지만
슈베르트가 25세에 작곡을 시작한 미완성 교향곡은
3악장 중간에서 끝납니다.

작곡을 시작하고 요절할 때까지 6년이란 세월이 있었고,
그사이 다른 걸작품도 많이 완성한 슈베르트가
이 곡을 왜 끝까지 미완성으로 남겼는지는
아무도 모릅니다.

이 작품은 미완성인 상태로 ‘완전한 걸작’으로
칭송받고 있습니다.

여백의 미를 알고 즐길 수 있는 우리 한민족은
오히려 이런 미완성 작품의 아름다움을 제대로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무언가 모자라더라도 낙심하지 않고 포기하지 않고,
완성되고 완전한 것에서 얻으려고만 하지 않고
오히려 그 빈터에 씨를 뿌리고 꽃을 피워
그 꽃을 다른 사람과 나눌 수 있는 마음.

바로 그 마음을 통해 미완성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전글   세상은 꼭 아름답지만은 않다.. 하지만,
다음글   시간은 항상 멈춰 있는 게 아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