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fe The Story

http://club.koreadaily.com/7080
전체글보기 클럽방명록  살며 사랑하며    🎵스토리 음악실   Talk창작글    창작시   영화,책,여행 
 
  클럽정보
운영자 키 다 리
비공개 개설 2011.09.22
인기도 5316660
회원 562명
▶Story 알리미 
☞스토리공지 (35)
☞벙개 벙개 (134)
☞사랑방 모임 (105)
☞스토리 모임후기 (161)
▶Story 인사글 
♥가입인사 (485)
♥매일 인사 출쳌  (2780)  
▶Story 음악살롱 
🎵스토리 음악실 (1889)
▶Story 문화산책 
살며 사랑하며  (2569)
Talk창작글  (1368)
창작시 (1280)
일상 시나위  (847)
▶Story 러브쉼터 
웃음 한마당 (1933)
건강,지식정보 (4368)
영화,책,여행 (410)
▶Story 자료실 
♣태그연습장 (730)
♣아이콘 자료실 (158)
♣스토리 보관자료 (377)
♣배경음악자료 (98)
추천링크
무료영화 감상실
모든 신문 보기
 
TODAY : 1338명
TOTAL : 12823705명
 
일상 시나위
작성자  키다리 작성일  2019.12.02 16:00 조회수 715 추천 0
제목
 다리는 달리고 있다-정 끝 별  
 
다리는 달리고 있다

                        정 끝 별


운동회날부터 나는 달리고 있다
너를 지나
집과 담벼락을 지나
어둔 밤길을 지나
전신을 활처럼 제끼고
두 눈을 감고 가슴을 치며
가로막는 횡단보도를 넘어
달릴수록 에워싸는 빌딩숲을 넘어
내 나이를 넘어 달리고 있다
입술을 깨물며 재앙의,
넘어지는 것보다 처지는 일이 더 무서웠다
허파꽈리에 가득 차는 검은 연기
과거는 넝마 미래를 훔치며
화살보다 빠르게
달린다 내 열망의 한가운데를
눈부시게 난파할 그 순간까지
발바닥이 점점 가슴이 머리가
텅. 텅. 텅. 콘크리트처럼 굳어가며
삶이 빠르면 죽음도 발정난 고양이
예기치 못한 골목에서 튕겨 달겨드는












 
 
키다리 (2019.12.02 16:18)  신고
 
 
이전글   고향길 - 신경림
다음글   그랬으면 좋겠습니다 - 도종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