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클럽홈 | Koreadaily

4060의 행복한 아침

http://club.koreadaily.com/Korea victorvalley
전체글보기 클럽방명록  가입등록 및 인사방 
 
  클럽정보
운영자 빛소리
비공개 개설 2012.07.05
인기도 11528932
회원 534명
공지및 공유방 
가입등록 및 인사방 (191)
행복 스케치 (1680)
글모음방 
감동,좋은글  (2254)
명언, 귀감글 (1405)
여러글 (1700)
자유 게시판 (1212)
유익한 정보방 
건강정보 (2607)
생활상식 (2166)
음식관련 (2112)
영상방 
사진.그림. 조각 (1817)
동영상 (757)
IT 인터넷 
컴퓨터 (307)
태그자료 (55)
이미지 스킨 (89)
질문하기 (22)
쉬어가는방 
게임 (371)
그림 찾기 (36)
음악♬휴게실 (918)
유머 웃음방 (1187)
세상 이야기 (785)
각종자료실 
운영자방 (1449)
신앙방 
말씀. 글 (427)
찬양 (180)
추천링크
가판대-모든 신문은 여기
채널 A
MBN 매일방송
JTBC
나는 의사다
EBS 교육방송
라디오코리아
재림마을
 
TODAY : 433명
TOTAL : 15728834명
일만알고 휴식을 모르는 사람은 브레이크가 없는 자동차와 같이 위험하기 짝이 없다. 그러나 쉴줄만 알고 일 할줄 모르는 사람은 모터가 없는 자동차와 마찬가지로 아무 쓸모가 없다.-
 
감동,좋은글
작성자  빛소리 작성일  2019.04.24 07:08 조회수 102 추천 0
제목
 흐르는 세월에 마음 뺏기지 말자  
 

흐르는 세월에 마음 뺏기지 말자


 


한 번 흘러가면 다시 오지않을

덧 없는 세월에 마음까지 따라가지 말자!....

 

 

 



세월은 언제나 우리의 삶에

무거운 짐만 싣고 오지 않았던가!

무거운 짐.. 빨리 벗어 버리려 애쓰지 말자!

 

 

 


세월은 우리 곁을 떠나갈 때도

그 무게를 짊어지고 가지 않던가!

 

무엇을 얻고 잃었는가를

굳이 되새김 할 필요는 없다.

 

 

 


이룬 것도 없이 나이 한 살 더

늘어났다고 책망하지 말라!

 

욕심은 끝 없는 갈망일 뿐

만족이란 없다는 것을 알지 않는가!

 

 

 


남을 도울 수 있는 여유를 가지고 살자!

 

한 톨의 쌀이 모아지면 한 말이 되고,

한 말이 모아지면 가마니가 필요하듯,

 

 

 


우린 마음만 가지면 언제나

무거운 짐도 벗어 버릴 수 없다.

 

나눔을 아는 마음은

가벼운 삶을 걸어 갈 수 있다네.

 

 

 


무심하게 흐르는 세월에 마음을 뺏기지 말고

훈훈한 마음으로 세월을 이끌고 가자

 

 

 


강물같이 흘러만 가는 세월 나이가 깊어가네.

 

뒤돌아보면 아쉬움만 남고

앞을 바라보니 또한 세월이 나를 사로잡네.

 

 

 


인생을 알만하고 느끼며 바라보니

이마엔 주름이 깊게 새겨지네.

 

한 조각 한 조각가지고 살아온 삶,

어떻게 맞추나 걱정이네!

 

 

 


세월을 보내며 완성되어 가는 맛,

느낄만 하니 세월은 너무도 빠르게 흐르네.

 

일찍 철이 들어 일찍 깨달았더라면,

좀 더 성숙한 삶을 살았을 것을.

 

 

 


강물처럼 흐르는 세월 이제까지 살아 있음이

얼마나 행복한 가를 새삼 느끼네!

 

 

 

 


인생은 음악처럼 살다보면

저마다의 시기와 기간이 있듯이

 

인생에는 수 많은 갈피가 있습니다.

 

 

 


인생의 한 순간이 접히는 그 갈피

사이사이를 사람들은 세월이라 부릅니다.

 

살아갈 날보다 살아온 날이 많아지면서 부터

그 갈피들은 하나의 음악이 되어집니다.

 

 

 


자신만이 그 인생의 음악을 들을 수 있을 무렵

얼마나 소중한 것들을 잊고 살았는지


얼마나 많은 것들을 잃어버리고

살았는지 알게 되었습니다.

 

 

 


이따금 그 추억의 갈피들이

연주하는 음악을 들으면서

 

가슴이 아프고 코끝이 찡해지는

것은 단지 지나간 것에 대한 아쉬움보다

살아온 날들에 대한 후회가 많아서 일지도 모릅니다.

 

 

 


계절의 갈피에서 꽃이 피고 지듯

인생의 갈피에서도 후회와 연민과 반성과

행복의 깨달음이 피어나는 것 같습니다.

  


먼 훗날 인생이 연주하는 음악을

후회없이 들을 수 있는 그런 인생을 살고 싶습니다!

 

- 좋은 글 중에서 -

  





 


                    


 

       

       

 
 
 
 
이전글   500원 동전
다음글   나에게는 몇 명의 어머니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