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클럽홈 | Koreadaily

Raintree

http://club.koreadaily.com/raintree
전체글보기 클럽방명록
 
  클럽정보
운영자 고은비
비공개 개설 2012.10.16
인기도 3357170
회원 129명
Raintree 공지 
공지 (12)
어느날 문득(벙개) (73)
모임후기 (36)
Together(정모) (94)
Carpe Diem(꿀금) (206)
Raintree 인사 
콩닥콩닥(가입)  (175)
Hello(출석) (1340)
Raintree 안채 
Sweet Rain (1520)
토닥토닥 (957)
고운시,글 (539)
Raintree 사랑채 
소근소근 (368)
톡톡톡(정보) (610)
Raintree 뜰 
팝송 (1021)
가요,가곡 (1346)
클래식,연주곡 (941)
음악 편지 (신청곡) (1036)
Raintree 취미 
찰칵찰칵 (683)
drudru(풍경) (102)
조물조물 (88)
내 스탈이 어때서 (73)
Raintree 문화 
건강관리  (2385)
통 Guitar  (118)
예술작품 (74)
생활지혜 (2187)
Raintree 유머,영화 
~!@#$%^&* (972)
추억의 영화 (213)
어 .머. 나. (777)
Raintree 신앙 
오늘의 묵상 (1847)
찬양 (1845)
Sinabro (1049)
공감 (1152)
Amazing Grace (128)
Raintree 자료실 
운영자방 (4339)
태그 연습장  (48)
태그 자료실 (10)
Raintree Story
My forever Friend
어느날 갑자기
그댄 봄비를...
With or Without You
 
TODAY : 786명
TOTAL : 5869377명
건강관리
작성자  노한집 작성일  2019.01.14 01:04 조회수 131 추천 0
제목
 췌장을 살리는 비법  
 


 췌장을 살리는 비법

우리의 장기중 가장 구석에 있고, 증세가 늦게 발견되는 췌장, 췌장암으로 확인되었을 경우는  수술할 수 없는 경우에 해당되어 죽는 날만 기다려야 하는 병이기도 합니다.

 
췌장 너 누구니?

모든 암 중에서 생존율이 가장 낮은 암이 췌장암이다.
 
충남대학교 화학과 이계호 교수는 “췌장은 우리 몸에서 일종의 병원 응급센터와 같은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고 말한다.

첫째 : 췌장은 인슐린 호르몬을 분비하는 기관이다.

우리 몸의 정상혈당은 100 이하로 엄격히 관리되고 있다.
이 범위를 벗어나는 것은 일종의 비상사태다.

이렇게 되면 췌장은 곧바로 인슐린 호르몬을 내놓아 높아진 혈당을 끌어내린다. ​
췌장에게 있어 정상혈당 관리는 존재 이유의 시작과 끝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둘째 : 췌장은 소화효소를 분비하는 중요한 기능도 맡고 있다.

췌장은 탄수화물 50%, 단백질 50%, 지방 90%를 소화할 수 있는 효소를 분비하는 기관이다. 특히 췌장은 탄수화물 소화의 최후의 보루와도 같은 곳이다.

입에서 씹지 않고 그대로 넘어온 탄수화물을 50% 정도 소화시키는 장기가 바로 췌장이기 때문이다.

혹사당하고 있는 췌장 왜?

첫째 : 씹는 기능의 소홀이다. 

탄수화물의 분해과정이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아밀라아제라는 분해효소가 있다.

이러한 아밀라아제는 위에서는 한 방울도 나오지 않는다. 위에서는 고기를 분해하는 단백질 분해효소만 나온다.
 
탄수화물을 소화시키는 아밀라아제는 침 속에 있다. 그래서다. 밥을 먹고 빵을 먹고 국수를 먹을 때는 반드시 꼭꼭 씹어서 삼켜야 한다.

그래야 침 속에 들어있는 탄수화물 분해효소인 아밀라아제가 많이 분비되면서
원활한 소화과정이 이뤄진다. 그렇게 하라고 우리에게는 치아가 32개나 촘촘히 박혀 있다는 사실도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

이계호 교수는 “ 탄수화물을 안 씹고 넘기면 전혀 소화되지 않은 채로 위로 내려가고, 위에서는 다당류 덩어리 그대로 죽처럼 만들어지기만 할 뿐이다. 이렇게 다당류 덩어리인 채로 장으로 내려가면 그 후환은 실로 두렵다.

37도나 되는 장에서 썩게 되면서 우리 몸을 병들게 한다. 우리 몸을 죽이는 짓이다.
결코 그래선 안 되기에 우리 몸에는 응급장치처럼 최후의 보루가 마련돼 있기도 하다.

바로 췌장이다. 입에서 씹지 않고 그대로 넘어온 탄수화물을 50% 정도는 소화시킬 수 있는 아밀라아제를 분비하도록 해놓았던 것이다.  그러나 이것은 췌장을 불행하게 만드는 지름길이다.

둘째 : 단것을 너무 많이 먹는다.

췌장이 휴식할 틈도 주지 않고 너무 자주, 너무 많이 단것을 즐기면 췌장도 결국 손을 들게 된다. 인슐린 분비에 브레이크가 걸리면서 혈당 조절에 실패하기 때문이다. 이것이 바로 당뇨병이다.

날마다 혹사당하는 췌장을 살리는 기술

1, 무조건 씹어라. 

‘그동안 대충대충 씹고 살아왔어도 지금껏 잘 살았는데 별일 있겠어?’ 만약 이런 생각을 하고 있다면 더 이상은 안 된다.

씹지 않고 삼키는 습관이 계속되어 왔다면 췌장의 도움으로 겨우겨우 살아가고 있다는 뜻이기 때문이다.

조금 귀찮더라도, 조금 시간이 걸리더라도 음식을 먹을 때는 꼭꼭 씹어서 삼키는 것을 철칙으로 여기자.

어금니 20개로 맷돌처럼 간다는 기분으로 충분히 씹어서 삼켜야 한다. 미숫가루나 생식을 먹을 때도 마찬가지다. 그냥 삼키면 100% 독이 된다고 생각하자. 췌장을 죽이는 짓임을 기억하자.

2, 3·2·1 물 마시기 건강법을 실천하자.

첫째,
식사 30분 전에 물 한 잔 마시기.

둘째,
식사 2시간 후에 물 한 잔 마시기.

셋째,
아침 공복, 저녁 자기 전 물 한 잔 마시기.

이렇게 하면 췌장을 살리는 기적의 비법이 될 수 있다고 말한다. 여기에는 조금 복잡한 우리 몸의 소화과정에 그 비밀이 있다.

이계호 교수는 “식사 후 2시간 뒤에 물을 200~ 300ml 정도 마시면 위산을 희석해주므로 췌장에서 중화물질이 적게 분비되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하게 된다.”고 말한다.

3, 무조건 단것을 적게 먹자.

이계호 교수는 “식이섬유는 숨겨진 진주라고 할 정도로 영양가치가 뛰어나다.”며 “평소 식사를 할 때 식이섬유가 많이 든 채소와 과일 샐러드 한 접시를 20분간 천천히 씹어 먹고 난 뒤 주식을 먹을 것”을 권한다.
 
특히 흰쌀, 흰밀가루, 설탕 등 정제된 탄수화물은 췌장의 과부하를 초래하는 주범들이므로 최대한 적게 먹을 것을 권한다.

4, 식이섬유를 많이 먹자. 

그렇게 하면 췌장의 기능을 살릴 뿐 아니라 다이어트 효과도 함께 얻을 수 있다니 꼭 한 번 실천해보자. 오늘도 보이지 않는 곳에서 혹사당하고 있는 췌장!
만약 잘 씹지 않는 생활을 해왔다면, 단것에 너무 빠져 살았다면 내 몸속의 췌장을 죽이는 길임을 꼭 기억하자.

- 살아가며 사랑하며-

 
 
Remember (2019.01.14 08:54)  신고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중요한 군요.췌장
노한집 (2019.01.14 13:59)  신고
댓글 감사합니다. Remember 님!
 
 
이전글   추위 안 타서 괜찮다? 겨울철 심장 '갑자기' 막힌다
다음글   새해에도 건강하려면, ‘연령별 검진 목록’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