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tree

http://club.koreadaily.com/raintree
전체글보기 클럽방명록
 
  클럽정보
운영자 은비
비공개 개설 2012.10.16
인기도 3819594
회원 138명
Raintree 공지 
공지 (12)
문득(벙개) (81)
모임후기 (45)
Together(정모) (94)
Carpe Diem(꿀금) (296)
Raintree 인사 
콩닥콩닥(가입)  (183)  
Hello(출석) (1352)
Raintree 안채 
Sweet Rain (1574)
토닥토닥 (998)
고운시,글 (579)
Raintree 사랑채 
소근소근 (398)
톡톡톡(정보) (629)
Raintree 뜰 
팝송 (1105)
가요,가곡 (1479)
클래식,연주곡 (1044)
음악 편지 (신청곡) (1165)
Raintree 취미 
찰칵찰칵 (770)
drudru(풍경) (111)
조물조물 (92)
내 스탈이 어때서 (81)
Raintree 문화 
건강관리  (2770)
통 Guitar  (120)
예술작품 (81)
생활지혜 (2562)
Raintree 유머,영화 
~!@#$%^&* (1035)
추억의 영화 (263)
어 .머. 나. (844)
Raintree 신앙 
오늘의 묵상 (2104)  
찬양 (2100)  
Sinabro (1050)
공감 (1397)  
Amazing Grace (142)
Raintree 자료실 
운영자방 (4507)  
태그 연습장  (50)
태그 자료실 (10)
Raintree Story
My forever Friend
어느날 갑자기
With or Without You
 
TODAY : 1878명
TOTAL : 6918448명
건강관리
작성자  은비 작성일  2019.12.05 11:03 조회수 124 추천 0
제목
 스치듯 지나가는 '미니 뇌졸증' 놓치지 마세요  
 






스치듯 지나가는 미니 뇌졸증 놓치지 마세요


 

 

 

 

뇌졸중은 뇌혈관이 막히거나 터지는 병으로 바로 사망에 이르거나 심한 후유증을 남길 수 있는 중증질환이다. 특히 기온이 떨어지는 겨울에 뇌혈관이 수축하면서 발생 위험이 커진다. 따라서 뇌졸중이 심각하게 나타나기 전 미니 뇌졸중 증상을 놓치지 않는 게 중요하다. 이를 대수롭지 않게 넘기면 머지않아 중증 뇌졸중이 불시에 발생할 수 있다.

 

미니 뇌졸중은 일시적으로 뇌혈관이 막혔다가 풀려 나타난다. 팔다리가 둔해지거나 마비가 찾아오고, 발음이 어눌해지고, 갑자기 앞이 보이지 않는 등의 증상이 발생했다가 24시간 이내에 사라진다. 정확한 의학적 명칭은 일과성뇌허혈발작이다. 이는 뇌졸중이 발생하기 전 전조증상 같은 질병으로, 환자의 20~30%가 석 달 이내에 뇌졸중을 겪는다. 하지만 증상이 오래 지속되지 않아 심각하게 여기지 않는 게 문제가 된다. 문제가 된 혈관은 언제든지 또 막힐 수 있어 증상이 발생하면 즉시 병원에 가야 한다.

 

증상이 전혀 없기도 하다. 뇌혈관이 막힌 부위가 작거나, 뇌에서 활동이 적은 부위에 손상이 발생했다면 증상이 나타나지 않을 수 있다. 대표적인 것이 열공경색, 백색질변성, 미세뇌출혈 등의 소혈관질환, 뇌혈관벽 일부가 풍선처럼 부풀어 오르는 뇌동맥류, 모야모야병을 포함한 뇌동맥 협착이다. 최근 소규모 연구에서 백색질변성, 미세뇌출혈 등의 소혈관질환도 실제 뇌졸중을 일으킬 수도 있다는 보고가 있다.

 

따라서 평소 증상이 없어도 뇌졸중 고위험군이거나, 미니 뇌졸중을 경험한 사람은 의사에게 진료받아보는 게 좋다.병원에서는 뇌CT·경동맥초음파 등으로 뇌혈관 상태를 확인한다. 일과성뇌허혈발작으로 진단되면 일반 뇌졸중과 동일한 치료를 한다. 일차적으로 아스피린·클로피도그렐 등 항혈소판제를 처방해 혈액의 점성을 낮춰 잘 흐르게 한다. 원인에 따라 심장 문제라면 와파린·항응고제를, 경동맥협착증이 원인일 때는 스텐트나 내막절제술을 할 수 있다. 뇌졸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운동과 함께 평소 튀김, 육류 등 기름진 음식을 피하고 채소나 과일, 등푸른생선을 충분히 먹는 게 좋다.

 
 
 
 
이전글   술 자주 마시면…급성 췌장염 위험 증가
다음글   키 클수록 심방세동 발생 위험 높아(연구)